한국 록의 전설 김창완과 세계적 엔지니어 아드리안 홀, 서로에게 풍덩 빠지다 (인터뷰)

KakaoTalk_20141202_154058532

아드리안 홀(왼쪽), 김창완

김창완(60)과 아드리안 홀(40)은 전날 술을 많이 마신 모양인지 얼굴이 벌개져서 28일 인터뷰 장소인 서래마을 근처 카페에 나왔다. 이들은 11월 21일부터 27일까지 KT&G상상마당 춘천 ‘라이브스튜디오’에서 내년에 나올 김창완 밴드의 새 정규앨범(제목 미정)을 녹음했다. 작업 마지막 날 김창완은 아드리안 홀을 집으로 초대해 마오타이와 위스키를 차례로 비웠다. 서로를 마주보고 웃는 둘은 마치 삼촌과 조카처럼 정겨워 보였다.

한국 록을 대표하는 전설과 세계 최정상의 엔지니어의 만남은 KT&G상상마당이 세계 정상급 아티스트들과 함께 작업해온 아드리안 홀을 초청해 국내 아티스트들의 앨범 작업을 지원하는 ‘아트 오브 레코딩’을 통해 성사됐다. 이제 막 작업을 마친 두 사람의 만족도는 대단해 보였다. 김창완은 “아드리안과 함께 작업을 하게 된 건 그야말로 행운”이라고 말했다. “1977년에 산울림 1집을 투 트랙 레코더로 녹음한 후에 멀티 레코딩, 디지털 레코딩 등을 경험했지만 매번 한계를 느끼곤 했어요. 그래서 록의 종주국인 영미 권의 스튜디오에서 녹음하는 것에 대한 꿈을 가지고 있었는데 이번 아드리안과의 작업으로 그 숙원을 풀게 됐죠. 덕분에 새로운 음악 세계가 열렸습니다.”(김창완)

page

영국 태생인 아드리안 홀은 세계 최고의 스튜디오 중 하나로 꼽히는 영국 메트로폴리스 스튜디오의 하우스 엔지니어 출신으로 브리트니 스피어스, 앨리샤 키스, 블랙 아이드 피스, 샤키라 로비 윌리엄스 등 슈퍼스타들과 작업해왔다. 이외에도 다수의 인디 록밴드들과 함께 실험적인 작업을 해왔다. 김창완 밴드와 작업하기 직전까지는 자신이 작년에 녹음한 디페시 모드의 베를린 실황 DVD를 작업을 막 마쳤다.

아드리안은 산울림의 음악을 들어보고 충격을 받았다. 그는 한국에서 보내준 산울림, 김창완 밴드의 음악을 들어본 후 관심이 생겨 유튜브를 통해 옛 영상을 찾아봤다고 한다. “굉장한 개성(personality)이 느껴지는 음악이었어요. 한국 스타일의 록이었지만 저에게 그리 어렵게 다가오지 않았어요. 훌륭한 음악은 항상 통하니까요. 60~70년대 클래식 록, 또는 펑크 록의 에너지가 느껴졌습니다.”(아드리안 홀)

김창완은 아드리안과의 작업을 “록의 역사 속에 풍덩 빠진 느낌”이라고 말했다. “우리는 늘 록의 변방 어딘가에 있다고 생각했어요. 록이 도입된 문화잖아요. 하지만 이번에 아드리안과 작업을 하면서 그 본질에 더욱 다가갈 수 있었어요. 된장 맛은 우리가 제일 잘 아는 것처럼 아드리안은 록의 종주국에서 온 만큼 록의 질감에 대해 정확히 이해하고 있었어요. 우리가 하려는 음악적인 의도를 곧바로 이해했죠. 우리는 그냥 연주만 하면 됐어요.”(김창완)

아드리안 역시 한국 록의 매력에 풍덩 빠졌다. 새 앨범에서 김창완은 산울림의 명곡 ‘내 마음에 주단을 깔고’에 거문고와 해금 등의 국악기를 첨가해 새로운 느낌으로 편곡했다. 이 작업에는 최근 세계적으로 각광받고 있는 퓨전국악밴드 잠비나이가 함께 했다. 아드리안 홀은 난생 처음 거문고와 해금이라는 악기를 접했다. “중국의 얼후를 본 적은 있지만 동양 악기를 녹음해본 것은 처음이었어요. 하지만 별로 어려움을 느끼지 않았습니다. 잠비나이의 거문고와 해금은 매우 현대적인 소리를 가지고 있었고, 록에 어울리는 묵직함을 지니고 있었죠. 덕분에 서양 록과는 다른 사운드가 나오게 됐습니다.”(아드리안 홀)

KakaoTalk_20141202_200632900

미리 들어본 이 곡은 김창완 밴드 특유의 거친 록과 국악기가 밀접하게 조화를 이루고 있었다. “기존처럼 록과 국악을 단순히 섞은 작업이 아니라 국악기로 더 록의 사운드를 더 넓게 구현해보려 했어요. 전무후무한 작업이기 때문에 우리도 어떤 결과물이 나올지 무척 궁금했죠.”(김창완)

아드리안 홀은 특히 김창완의 가사에도 큰 매력을 느꼈다. 김창완은 곡의 이미지를 알게 하기 위해 가사를 영어로 번역해 보여줬다. “가사가 정말 독특했어요. 뭔가를 상징하는 가사들이었고, 예사 음악이 아니라는 것을 단박에 알 수 있었죠.”(아드리안 홀) 아드리안은 “김창완의 노래는 루 리드, 톰 웨이츠를 떠올리게 했다”라고 덧붙였다.

아드리안 홀은 김창완과 작업하면서 한국의 술 문화를 제대로 체험했다. 작업 기간 동안 오전부터 밤까지 녹음 작업을 하고 새벽에는 어김 없이 술을 마셨다. 아드리안 홀은 “한국에 오기 전에 누군가 나에게 ‘한국 사람들은 동양의 아일랜드 사람’이라고 말해줬다. 사실이었다”라며 웃었다. 김창완은 “아드리안이 한국 사람이 다 됐다”며 역시 웃었다. 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다가 김창완이 갑자기 메모지를 찾더니 김상배 시인의 시 ‘낮술’을 영어로 번안해 적어줬다. 아드리안 홀은 그걸 보고서는 “너무 좋다. 예술이다”라며 엄지를 들어보였다.

음악으로 소통한 두 사람의 결실이 담긴 김창완 밴드의 새 앨범은 내년 초에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진정한 소통은 단순히 언어로만 이루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뮤지션끼리는 음악으로 통하니까요. 염화미소와 같이 말없이 통하는 것. 그게 진짜 뮤지션끼리의 만남인 것이죠.”(김창완)

10805712_771932322886198_5444995589495922572_n

김창완이 인터뷰 도중 아드리안 홀에게 적어준 시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KT&G상상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