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 ‘강남 1970’ 1월 21일 출격…하정우 ‘허삼관’과 한 주차 맞대결

강남 1970

영화 ‘강남 1970’이 2015년 1월 21일로 개봉을 확정했다.

쇼박스는 10일 ‘강남 1970’의 개봉일을 확정하고 이민호와 김래원의 스틸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은 땅 종대 이민호와 돈 용기 김래원의 투샷이 담겨 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 만난 이민호와 김래원은 고아 출신으로 넝마주이 생활을 하며 서로를 의지하고 살아가는, 친형제보다 더 친형제 같은 종대와 용기로 분해 환상의 호흡을 자랑했다.

캐스팅이 확정되기 전부터 김래원과 함께 호흡을 맞춰보고 싶다는 얘기를 했던 이민호는 “20살 때 처음으로 영화 촬영 현장 견학을 간 곳이 ‘어린 신부’ 현장이었고, 먼발치에서 바라보기만 했던 선배였기 때문에 마음속에 애틋함과 존경스러움을 가지고 있었다. 그래서 이번 작품을 통해 함께 연기한다는 사실 자체가 너무 좋다”라고 밝히며 김래원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래원 또한 선배 연기자로서 자상한 모습과 장난스러운 모습을 통해 이민호와의 시너지를 극대화 시켰다. 여기에 찰떡 연기 호흡뿐만 아니라 훤칠한 키로 어떤 의상을 입어도 핏이 살아 나란히 서있기만 해도 완벽한 호흡을 발산하며 많은 스탭들의 시선을 모았다는 후문이다.

유하 감독은 “아무리 촌스러운 옷을 입혀놔도 둘 다 모델처럼 보이기 때문에 최대한 멋을 죽여 촌스럽게 보이도록 작업해야 했다”고 이민호와 김래원의 타고난 멋과 감추기 힘든 매력에 대한 아낌없는 칭찬을 보내면서도 촬영 당시의 어려움을 토로한바 있다.

‘말죽거리 잔혹사’와 ‘비열한 거리’를 잇는 유하 감독의 거리 3부작 완결편인 ‘강남 1970’은1970년대 서울, 개발이 시작되던 강남땅을 둘러싼 두 남자의 욕망과 의리, 배신을 그린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
사진제공. 쇼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