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김영하, 작가 지망생들에 “하지마라, 먹고 살기 힘들어”

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캡처

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캡처

김영하 작가가 작가 지망생들에게 냉혹한 현실에 대해 털어놨다.

8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서는 김영하 작가가 출연,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년들과 솔직한 대화를 나눴다.

이날 김영하는 작가 지망생들에게 “하지마라. 작가로 먹고 살기 힘들다. 예전에는 글을 쓰며 지내도 ‘어떻게든 이걸로 먹고 살 수 있겠지’라는 긍정적 기대가 있었다. 하지만 이젠 그 습작기간을 견딜 사람들이 많지 않다. 아르바이트를 해야 한다. 쉽지 않다. 기대감소의 시대다. 기대를 줄여야 하는 시대가 온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길고 지루한 저성장 시대가 우릴 기다리고 있다. 앞으로 점점 더 나빠질 것이다. 좋아질 가능성이 보이지 않는다. 20대나 30대 많은 분이 내가 생활했던 시대보다 더 엄혹한 시대를 겪게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