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킴 ‘봄봄봄’에 표절 소송한 김 씨 불순한 의도?

[사진자료] 로이킴-1

가수 로이킴이 ‘봄봄봄’으로 또 다시 표절 시비에 휘말린 가운데 소속사 측이 황당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로이킴은 작년 8월 ‘봄봄봄’과 관련해 김형용 씨로부터 표절 소송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씨는 ‘봄봄봄’이 자신이 만든 노래 ‘주님의 풍경에서’를 표절했다고 주장했다.

‘주님의 풍경에서’는 공식적으로 발표된 적은 없다. 로이킴 소속사 CJ E&M 관계자는 “공식적으로 발표된 적이 없는 곡으로 김형용 씨는 유출된 자신의 노래를 로이킴이 입수해서 표절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표절과 관련된 기사가 나오게 되면 사실 유무와 상관없이 당사자가 100% 피해를 보게 된다”며 “자신의 음악을 알리기 위해 소송을 하는 불순한 의도로 보인다. 근거 없는 루머이기 때문에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