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성경 경수진 송가연, 반전녀들의 극강 러브레이스

런닝1
경수진, 한그루, 전소민, 이성경, 송가연 등 라이징 여스타 5인방이 역대급 4차원 반전 ‘두 얼굴’로 안방극장에 허를 찌르는 웃음을 선사했다.

경수진, 한그루, 전소민, 이성경, 송가연 등은 지난 7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 224회 분 ‘두 얼굴의 천사’ 편에 특별 게스트로 초대됐다. 이들은 천국과 지옥을 오가는 사랑의 극과 극 레이스를 펼쳤다. 극과 극의 상반된 장소를 선택, 각 미션을 신속히 수행한 후 최종 장소에 가장 먼저 도착하는 커플이 우승확률이 높은 게임이었다.

오프닝에서 선물 상자 박스를 뚫고 등장했던 경수진, 한그루, 전소민, 이성경, 송가연 등 5인방은 각각 개리, 유재석, 광수, 하하, 김종국과 커플을 이뤘다. 조신하고 단아한 매력을 보였던 것도 잠시, 이들 5인방은 방금 부수고 나온 선물 상자를 포대에 담아 먼저 정리하는 사람에게 장소 우선선택권이 부여되는 미션을 시작으로, 수영장과 이글루 세트, 1대5 방울 숨바꼭질 이름표 떼기에 이르기 까지, 각각의 미션에서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반전 매력을 거침없이 발산하며 현장을 압도했다.

먼저 반달 눈웃음으로 좌중을 사로잡은 경수진은 역대급 여전사 본능으로 출연진을 공포에 빠뜨렸다. 생글생글 웃음을 짓다가도, 미션이 시작되면 돌연 소머즈같은 수퍼 에너지를 뿜어내는 모습을 보였던 것. 특히 1대5 방울 숨바꼭질 미션에서 경수진은 유재석, 한그루 두 사람을 한 팔로 제압하는 모습으로 현장을 경악케 했다. 경수진이 휩쓸고 간 후 할 말을 잃은 채 넋 나간 표정을 짓는 멤버들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전소민은 다이빙대 위에서 앞구르기를 해야 하는 수영장 미션에서 반전 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시작 전부터 옆구르기 본능을 보였던 전소민은 매번 다이빙대에서 떨어지는 모습으로 몸 개그 보석이라는 별칭까지 얻게 됐던 터. 급기야 위기에 빠진 광수의 흑기녀를 자처하며 “오빤 허리가 길자나요”라고 돌직구를 던지는 등 엉뚱 화법으로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그런가하면 한그루는 박스를 부셔야한다는 말에 원피스를 입은 것도 잊은 채 맹렬히 상자에 돌진, 심지어 박스가 잘 부셔지지 않자 신고 있던 하이힐을 벗어들고 과감히 하이힐 어택을 가하는 반전 모습으로 유재석을 놀라게 만들었다. 파이터답지 않은 순박한 매력으로 멤버들을 매료시켰던 송가연은 두려움에 다이빙대 위에서 몸을 움직이지 못하는 자신에게 “나, 왜 이렇게 찌질하지”라고 셀프 디스를 감행하는 순수함으로 웃음을 안겼다.

초반 모델다운 시크함을 드러냈던 이성경은 이글루 미션에서 가수 손담비의 노래 ‘미쳤어’에 맞춰 완벽한 그루브로 섹시 댄스를 선보이며 이글루 댄싱퀸에 등극,현장을 달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