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칸타레’ 금난새, 흥에 겨운 헨리에 “진정제 좀 맞아라”

언제나 칸타레

헨리의 엉뚱함은 금난새 지휘자도 당황시켰다.

지난 5일 방송한 tvN ‘언제나 칸타레’ 1화에서는 금난새 지휘자와 헨리가 첫 만남이 담겼다. ‘언제나 칸타레’는 지휘자 금난새의 지도 아래, 연예인과 일반인이 함께 결성한 오케스트라가 자선공연에 도전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이날 금난새와 처음 만난 헨리는 화려한 바이올린 연주를 선보였다. 금난새는 “오 브라보. 브라보”라며 감탄사를 연발했다. 헨리는 퓨전 오케스트라와 협연이 가능한 실력파 아이돌로 다양한 악기를 소화할 수 있다. 공형진, 박명수, 오상진도 헨리의 실력에 감탄을 금치 못하며 “우리의 에이스”라고 감탄했다.

헨리는 뛰어난 바이올린 실력만큼 엉뚱함도 하늘을 찔렀다. 헨리는 “춤추면서 바이올린을 연주할 수 있다”며 즉석에서 춤을 춰 금난새를 놀라게 했다. 금난새는 헨리에게 “그럴 필요까진 없다. 진정제 좀 맞고 와야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tvN ‘언제나 칸타레’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