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이태임, 체력한계로 베이스캠프행 “잘하고 싶은데…”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이태임이 베이스캠프로 향했다.

5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코스타리카’에서는 병만족이 이틀 내내 폭우에 맞서 생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태임은 체력의 한계를 느꼈고, 몸을 제대로 움직이지 못할 정도로 힘들어했다. 하지만 그는 “정말 내가 잘해야 되겠다고 생각이 들 만큼 폐가 되고 싶지는 않았다. 잘하고 싶다”고 말하며, 자신의 상황을 숨겼다.

앞서 이태임은 비 묻은 바지를 그대로 입고 잔 탓에 밤새 추위에 떨었다. 이어 이튿날에도 제대로 된 집이 아닌 해먹 아래서 폭우를 맞아 괴로워했다.

이를 눈치 챈 김병만은 “여기서 태임이가 아픈 건 당연하다. 힘들 것. 조금이라도 쉬고 오는 게 좋겠다”며 베이스캠프에서 휴식을 권했다. 결국 이태임은 “미안하다”를 연발하며, 베이스캠프로 향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