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생’ 강하늘, 임시완에게 질투심 폭발 “오지랖도 넓으면 병”

'미생'

‘미생’

‘미생’ 강하늘이 임시완에 대한 질투심을 드러냈다.

5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미생’ 15회에서 장그래(임시완)는 자신의 팀인 영업 3팀에 이어 철강팀에서도 인정받았다.

이날 철강팀 선박이 회항 도중 사고가 났고 우연히 이야기를 듣던 장그래는 “배를 떼우며 가면 되지 않을까”라며 묘안을 짜냈다. 이에 강대리(오민석)은 그의 의견을 수렴했다.

강대리는 오상식(이성민)에게 “장그래 씨 덕분에 사고가 수습됐다”며 “정답을 모르지만 장그래 씨는 해답을 안다”고 칭찬했다.

하지만 강대리의 직속 후배인 장백기(강하늘)는 이를 듣고 질투했다. 장백기는 장그래에게 “남 일 신경 쓸 시간 있으면 자기 일이나 신경 써라”며 “오지랖도 넓으면 병이다”고 독설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tvN 금토드라마 ‘미생’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