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생’ 임시완, 계약직의 설움 “그래도 아직 1년이나 남았잖아”

'미생'

‘미생’

‘미생’ 임시완이 계약직이란 설움을 이겨내기로 마음 먹었다.

5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미생’ 15회에서 장그래(임시완)는 우연히 옥상에서 오상식(이성민)과 선차장(신은정)의 대화를 듣게 됐다.

앞서 오상식은 계약직인 장그래에게 계약 연장에 대한 희망을 갖지 말라고 모질게 말했다. 오상식이 이렇게 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는 이전에도 계약직 여사원이 이용만 당하고 해고당하는 것을 봤기 때문이었다.

오상식은 선차장에게 “대책 없는 희망, 무책임한 위로가 무슨 소용이냐”고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선차장은 “저는 그 대책 없는 희망 무책임한 위로 한 마디 못 건네는 세상이라는 게 더 무섭다”며 “대책 없는 그 한 마디라도 절실한 사람이 더 많으니까요”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장그래는 “끝이 정해진 길. 그래도 아직 1년이나 남았잖아. 같이 걸을 수 있는 길”이라 속으로 되뇌였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tvN 금토드라마 ‘미생’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