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어디가’ 다윤, 꿈에 그리던 민율오빠 만났다

아빠어디가 민율 다윤

정웅인의 막내딸 다윤이가 드디어 꿈에도 그리던 김성주 아들 민율이를 만났다.

이번주 ‘일밤-아빠!어디가?(이하 아빠 어디가)’에서는 아빠 정웅인과 언니 세윤을 응원하기 위해 소윤, 다윤자매가 엄마와 함께 충청북도 단양군 피화기 마을로 찾아왔다.

한자리에 모인 가족들. 드디어 그리워했던 다윤이의 소원이 이루어졌다. 오매불망 기다리던 민율이 오빠를 만나 단 둘만의 오붓한 시간(?)을 보낸 것. 다윤이는 민율이의 말 한마디 손짓 하나에도 꺄르르 웃음을 터뜨리는 등 무척 즐거워했다.

이런 다윤이를 위해 민율이는 직접 바나나 껍질을 벗겨주는 등 그동안은 볼 수 없었던 폭풍매너를 선보였다. ‘미뉴으리’ 오빠를 향한 다윤이의 애교도 폭발했다는 후문.

귀요미 다윤이와 매너남으로 등극한 민율이의 보기만 해도 흐뭇해지는 러브라인은 7일 오후 4시 50분 ‘아빠 어디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임은정 인턴기자 el@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