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백’, ‘피노키오’ 소폭으로 따돌리고 수목극 시청률 1위

MBC ‘미스터 백’ 방송화면 캡처

MBC ‘미스터 백’ 방송화면 캡처

MBC 수목드라마 ‘미스터백’이 수목극 시청률 1위에 올랐다.

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4일 방송된 ‘미스터백’ 10회는 전국기준 10.4%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3일 방송분이 기록한 시청률 10.5%보다 0.1%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하지만 ‘미스터백’은 경쟁작 ‘피노키오’를 소폭 차로 따돌리며 수목드라마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이날 방송된 ‘미스터백’에서 은하수(장나라)는 최신형(신하균)에게 기습키스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은하수는 “최신형 씨 덕분에 많이 행복합니다. 이 소중한 시간이 오래오래 영원하기를”이라 쪽지에 적으며 마음을 드러냈다.

SBS 수목드라마 ‘피노키오’는 10.2%, KBS2 수목드라마 ‘왕의 얼굴’은 6.9%의 시청률로 뒤를 이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미스터백’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