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지니어스3’ TOP3 가려졌다, 장동민에 패한 하연주 탈락

'더 지니어스3' 하연주

‘더 지니어스3’ 하연주

하연주가 결국 ‘더 지니어스3’의 탈락자가 됐다.

4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더 지니어스:블랙 가넷(이하 ‘더 지니어스3’)’에서는 지난 시즌 역대 우승자인 홍진호와 이상민이 출연해 오현민, 장동민, 최연승, 하연주와 게임을 펼쳤다.

이날 메인매치에서는 게스트로 출연한 홍진호가 우승했고 장동민이 꼴찌로 데스매치 후보가 됐다. 장동민은 데스매치 상대로 하연주를 뽑았다.

하연주와 장동민은 데스 매치 게임으로 ‘모노레일’을 했다. 모노레일은 탈락 후보 두 사람이 16개의 철로 타일을 번갈아 가며 놓으면서 기차역에서 출발해 다시 기차역으로 돌아오는 하나의 철로를 완성하는 게임이다. 이 때 철로를 완성하지 못할 것 같으면 ‘불가능’을 외칠 수 있고 상대가 게임을 이어나갈 수 있다. 남은 타일을 가지고 하나로 연결된 철로를 완성시켰을 경우 완성시킨 플레이어가 승리하게 되며 실패할 경우 불가능을 선언한 플레이어가 승리하게 된다.

장동민은 초반에 고전했으나 자신감을 되찾으며 하연주가 순간적으로 실수를 범하게 만들었다. 결국 하연주는 10회전의 탈락자가 됐다.

하연주는 “제가 저를 못 믿은 것 같다”며 “여기와서 정말 많이 배운 것 같다. 이번 데스매치도 잘했는데 제가 저를 못 믿어서, 내가 나를 안 믿어주면 누가 나를 믿어주겠나. 저 깊은 곳에서 나를 못 믿었나라는 마음이 든다”고 털어놨다. 그는 “나를 예뻐해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다”고 탈락 소감을 전했다.

이로써 ‘더 지니어스3’의 TOP3는 오현민, 장동민, 최연승으로 압축됐다.

‘더 지니어스3’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tvN ‘더 지니어스3’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