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마녀’ 김윤서, 악녀 변신에 시동 건다 ‘등골 서늘…’

'전설의 마녀' 김윤서

‘전설의 마녀’ 김윤서

MBC ‘전설의 마녀’에서 김윤서가 악녀 변신에 시동을 건다.

3일 공개된 사진 속 김윤서는 그 어느 때보다 서늘하고 독기에 가득 찬 표정을 짓고 있다. 지난달 하순 경기 일산 세트장에서 진행된 이날 촬영에서 김윤서는 지적 매력에 충실했던 이전과 달리 온몸으로 분노를 발산했다. 특히 화를 참지 못하고 화장품을 던져 거울을 깨는 장면에서는 단 한 번에 오케이 사인을 받아 촬영을 지켜보던 스태프의 등골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김윤서는 앞서 선배인 남우석(하석진)에게 6년간의 짝사랑을 고백했다. 적극적인 구애로 올케인 문수인(한지혜)과 삼각관계를 예고했지만 우석이 자신을 부담스럽게 생각하며 친한 후배로만 대하자 서운해한다.

그러던 중 수인과 우석이 가까운 사이라는 것을 알게 된다. 자신이 모르는 두 사람의 관계에 불안함을 느끼던 와중에 우석은 따로 마음에 두고 있는 여자가 있다고 털어놓는다. 설상가상으로 언니 마주란(변정수)이 수인과 우석의 사이가 보통이 아닌 것 같다고 귀띔하 주희는 분노에 치를 떨며 두 사람을 원망하기 시작하고 서서히 악녀로 변해간다.

김윤서는 “악녀 연기를 경험한 적은 있지만 마주희(김윤서)의 악녀 변신은 그럴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연민을 불러일으키는 것 같다”며 “좀 더 업그레이드된 악녀 연기로 시청자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겠다”고 당차게 다짐했다.

‘전설의 마녀’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팬스타즈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