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원, 그럼에도 굳건했다. 이름값 톡톡

주원비공개컷1
배우 주원이 지난 2일 종영한 KBS2 월화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를 통해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다시 보여줬다는 평을 받았다.

‘내일도 칸타빌레’는 2일 최종 16회에서 차유진(주원)이 설내일(심은경)과 유럽으로 유학을 떠나는 모습을 그리며 막을 내렸다. 비록 저조한 시청률로 기대치 만큼의 성적을 이끌어내지 못한 드라마였지만, 극 중 주원은 피아노, 바이올린 등 악기를 자유자재로 다루고 지휘까지 능통하여 미래를 촉망받는 천재 음대생이지만 과거 사고로 인해 비행기를 타지 못하는 트라우마를 지닌 차유진 역을 맡아 호평을 받았다.

일본 원작을 바탕으로 리메이크된 ‘내일도 칸타빌레’는 주원의 캐스팅만으로 방영 전부터 크게 주목을 받았다. 성실한 배우이기로 소문난 주원은 방송 전부터 피나는 노력으로 지휘 공부에 몰두하여 실제 지휘가 같은 모습을 선보였다. 특히 차가운 까칠함부터 따뜻하고 다정다감한 모습까지 모두 지닌 차유진의 변화되는 섬세한 모습들을 감성적으로 잘 그려냈으며, 트라우마를 점차 극복해나가는 모습들을 실감나게 표현해내는 등 매회 시청자들의 호평 세례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매회 다양한 코트와 니트 패션을 선보인 주원은 연기 외에도 패션 스타일로도 차유진을 완벽히 표현해내며 더욱 생생하고 입체적인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첫 방송부터 마지막 회까지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은 주원은 차유진과 완벽히 동화된 모습 및 폭넓은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이며 이름값을 톡톡히 해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심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