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도 칸타빌레’ 박보검, 남의 행복 빌어주는 ‘오작교’ 같은 남자

'내일도 칸타빌레' 박보검

‘내일도 칸타빌레’ 박보검

박보검이 주원과 심은경을 이어주는 오작교를 자처했다.

1일 방송된 KBS2 ‘내일도 칸타빌레’ 15회에서 심은경은 갑작스럽게 제주도로 떠난 후 해외 콩쿠르 추천 소식을 듣고도 서울로 오지 않겠다고 했다. 이에 주원은 심은경을 설득했지만 쉽지 않았고 결국 주원은 화가 나 심은경에 대한 모든 것을 포기하려 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박보검은 심은경에게 전달할 콩쿠르 추천서와 제주도행 티켓을 직접 마련해 주원에게 주며 두 사람이 다시 이어질 수 있도록 연결고리를 만들어 주었다. 뿐만 아니라 공항에 도착한 주원이 비행기 타는 것을 망설이자 티켓과 추천서를 뺏은 후 자신이 대신 가겠다며 주원을 자극하기도 했다. 그러나 결국 제주도로 향한 주원을 배웅한 후 공항을 나서는 박보검의 표정과 눈빛에는 애잔함이 가득해 안타까움을 끌어모았다.

종영을 한 회를 앞둔 15회 방송에서 박보검은 자신의 감정보다 상대방의 진짜 행복을 빌어주는 모습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내일도 칸타빌레’는 2일 10시 마지막회인 16회가 방송된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블러썸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