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도 칸타빌레’ 주원 고경표 감격스러운 성장 이뤄낸 뭉클함

KBS2 '내일도 칸타빌레'

KBS2 ‘내일도 칸타빌레’

‘내일도 칸타빌레’ 주원과 고경표, 그리고 RS오케스트라가 완벽하게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1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극본 박필주 신재원, 연출 한상우 이정미, 제작 그룹에이트) 15회에서는 차유진(주원 분)과 유일락(고경표 분)을 중심으로 RS오케스트라의 환상적인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내부 분열로 방송 취소라는 사상 초유의 위기를 맞이했던 RS오케스트라 단원들은 모두가 합심해 이사회 임원들의 마음을 돌려놓는데 성공했다. 기쁨에 한껏 취한 단원들은 다시 대학축제 공연을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음악에 대한 열정을 다시 불태우기 시작한 유일락이 솔리스트로 나선 이번 무대의 연주곡은 차이콥스키의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 차이콥스키의 유일한 바이올린 협주곡인 이 곡은 초연 당시 혹평을 받았지만 결국에는 그 아름다움과 진가를 인정받았다. 유진은 처음엔 떨거지라는 오명을 얻으며 무시를 당했지만, 어느 새 누구보다 훌륭한 연주를 해내며 그 실력과 개성을 인정받은 단원들을 떠올렸다.

유진의 믿음 가득한 눈빛과 혼신을 다한 지휘에 자신감을 얻은 일락 또한 솔로 클라이막스를 완벽하게 연주해냈다. 마지막까지 화려하게 이어진 이들의 연주에 관객들은 시선을 떼지 못하고 박수 소리가 공연장을 가득 메웠다.

유진은 모두 한 마음으로 완벽한 하모니를 완성한 단원들을 한 명 한 명 따뜻한 눈빛으로 바라보며 미소를 지었다. 또 공연이 끝난 뒤에는 단원들에게 존중의 의미를 담은 인사를 건넸다. 단원들과 여러 가지 시행착오를 겪고 소통하는 과정을 통해 제대로 된 인간관계를 배윤 유진은 함께이기에 더 완벽할 수 있음을 절실히 깨닫게 됐다.

드디어 자신만의 세계에서 벗어나 더욱 먼 곳으로 훨훨 날 채비를 마친 유진. 그는 윤후(박보검 분)의 도움을 받아 함께 손을 잡고 걸어갈 동반자를 찾아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결국 트라우마였던 비행기 공포증까지 극복해낸 유진과 짤스브루크 콩쿠르에 참가하게 된 내일의 또 다른 도전에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종영까지 단 1회만을 남겨놓고 있는 ‘내일도 칸타빌레’는 지금껏 음악적 교감을 나누며 함께 성장해온 차유진과 설내일을 비롯해 이윤후, 유일락, 마수민(장세현 분), 최민희(민도희 분) 등이 함께하는 RS오케스트라가 펼치는 꿈의 무대로 마지막까지 진한 감동과 큰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글. 장서윤ciel@tenasia.co.kr
사진.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