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 토이, ‘다 카포’로 음반+음원차트 1위 ‘온오프라인 석권’

토이 (유희열)

토이 (유희열)

유희열의 원맨 프로젝트 토이의 정규 7집 앨범 ‘다 카포(Da Capo)’가 온오프라인 주간차트 1위를 석권하며 음악의 힘을 증명했다.

18일 발매된 토이의 정규 7집 ‘다 카포’는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 주간 음원 차트 1위에 올랐다. 타이틀곡뿐 아니라 수록곡들까지 골고루 사랑을 받으며 일명 줄 세우기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발매 첫날부터 주요 음반 판매점에 구름떼 인파를 동원했던 ‘다 카포’는 음반 판매에서도 독보적인 성적표를 받았다. ‘다 카포’는 한터차트에서 주간 판매 순위 1위를 기록했으며 알라딘, 인터파크 음반에서도 지난 한 주간 가장 높은 판매 성적을 거뒀다.

2007년 발매된 토이 정규 6집 앨범 ‘땡큐(Thank you)’ 이후 무려 7년 만에 새 앨범을 발표한 유희열은 급격하게 달라진 음반·음원 시장에서도 변함없는 영향력을 과시했다. 특히 7년간의 음악적 고민과 함께 한 곡당 적게는 수십 번에서 수백 번에 이르는 수정에 수정을 거치는 음악적 장인 정신으로 전 세대를 아우르며 대중과 호흡하는 뮤지션으로서의 입지를 단단히 하는 모습을 보이며 진정한 음악의 힘을 입증했다.

토이의 7집 앨범 ‘다 카포’는 ‘처음으로 돌아가서 연주하라’는 의미의 음악 용어로 유희열의 음악적 초심과 함께 다양한 실험 정신이 담긴 앨범이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안테나 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