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테너’ 감독 “유지태 캐스팅 고민한 이유? 너무 멋있어서”

JUN_7282 copy

김상만 감독이 배우 유지태를 극찬했다.

2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영화 ‘더 테너-리리코 스핀토’(이하 ‘더 테너’)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더 테너’는 천재테너 배재철의 실화를 담은 영화. 영화를 만들며 김상만 감독은 “실화를 왜곡하거나 실제 인물을 왜곡하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유지태와 영화 ‘심야의 FM’ 이후 두 번째로 호흡을 맞춘 김상만 감독은 또한 “유지태 씨와는 이제 눈빛만 봐도 서로 원하는 걸 알 수 있다. 워낙 성실하고 캐릭터 몰입을 심할 정도로 하는 배우”라고 밝혔다.

이어 “유지태 씨가 워낙 멋있지 않나. 캐스팅할 때 유일한 고민은 너무 멋있다는 점이었다”며 “그런데 실제로 테너 성악가들이 체형이 굉장히 좋고 멋있더라. 그래서 크게 문제는 안 되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상해국제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금마장국제영화제 등 아시아의 3대 영화제를 섭렵한 ‘더 테너’는 목소리를 잃은 오페라 가수가 다시 무대에 오르기까지의 이야기를 그린다. 김상만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유지태 외에 차예련, 이세야 유스케, 나타샤 타푸스코비치, 키타노 키이 등이 출연한다. 오는 12월 31일 개봉.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