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베일 벗은 코스타리카, 병만족 유랑하게 된 사연은?

'정글의 법칙 in 코스타리카'

‘정글의 법칙 in 코스타리카’

28일 첫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코스타리카’가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열여섯 번째 병만족이 선택한 곳은 태평양과 대서양을 동시에 접한 정글 최초의 나라이지만 정글 안으로 아무것도 들고 들어갈 수 없고 아무것도 가지고 나올 수 없는 금기의 땅 코스타리카다.

나무 한 그루조차 정부의 허가 없이 벨 수 없는 코스타리카에서 생존하게 된 만큼 병만족에게는 생존 중 절대 해서는 안 될 세 가지 금기사항까지 주어졌다. 그로 인해 병만족은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폭우, 파도, 독사 등 자연의 습격과 부딪히면서 한 장소에서 이틀 이상 머무르지 못하고 계속해서 더 나은 생존지를 찾아 유랑하듯 떠도는 유랑 생존을 해야 했다.

생존의 달인인 병만족장조차 제작진에게 ‘어떻게 생존이 가능하냐’며 고충을 토로했고 ‘임창정의 정글의 법칙’을 찍겠다며 자신만만했던 맏형 임창정 역시 생존 첫날부터 “’정글의 법칙’이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며 혀를 내둘렀다. 급기야 생존을 이어가던 여배우 이태임은 눈물까지 보여 코스타리카의 역대급 생존 주제에 대한 궁금증이 점차 커지고 있다.

극한 제약 속에서도 김병만과 기존 병만족인 박정철, 류담을 비롯해 신입 병만족의 기지는 빛났다. 예능인보다 웃긴 만능 엔터테이너 임창정을 비롯해 정만식, 이태임과 2AM 이창민, 서지석, 인피니트의 동우가 예상치 못 했던 반전 매력으로 코스타리카 정글 생존에 임할 예정이다.

‘정글의 법칙 in 코스타리카’의 모습은 21일 오후 10시 ‘정글의 법칙 in 솔로몬’ 편 마지막 방송의 말미에 공개된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