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신혜성, 바닐라 어쿠스틱과 손잡고 ‘첫 사람’ 리메이크

신혜성

신혜성

가수 신혜성이 실력파 밴드 바닐라 어쿠스틱과 손잡는다.

오는 28일 리메이크 프로젝트 ‘원스 어게인(Once again)’의 다섯 번째 곡 ‘첫 사람’을 발표하는 신혜성이 바닐라 어쿠스틱의 보컬 성아와 함께 새로운 음악적 시도에 나선다.

2007년 발매한 신혜성 정규 2집 앨범 타이틀곡 ‘첫 사람’은 처음으로 사랑의 소중함을 깨닫게 해준 그녀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담은 팝 발라드 곡으로 신혜성의 애절한 보이스와 서정적이면서도 감미로운 클래식 선율이 조화를 이룬 곡이다. 이에 7년 만에 리메이크 프로젝트를 통해 새롭게 탄생하게 될 ‘첫 사람’은 바닐라 어쿠스틱의 보컬 성아가 함께 해 곡에 힘을 더할 예정이다.

바닐라 어쿠스틱은 듣기 편한 어쿠스틱 장르의 음악으로 많은 마니아 팬층의 지지를 받고 있는 실력파 뮤지션 밴드로 보컬 성아와 신혜성이 어떤 음악적 호흡을 선보일지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신혜성의 소속사 측은 “신혜성이 바닐라 어쿠스틱의 보컬 성아와 함께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았던 ‘첫 사람’을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바닐라 어쿠스틱이 듣기 편한 멜로디와 음악으로 많은 음악팬들의 사랑을 받는 밴드인 만큼 ‘첫 사람’ 역시 편안한 듯 진한 감성을 자극하며 원곡과는 또 다른 느낌의 곡이 탄생 될 것으로 기대되니 오는 28일 공개를 앞둔 ‘첫 사람’에 많은 성원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신혜성은 오는 28일, 리메이크 프로젝트 ‘원스 어게인’의 다섯 번째 곡 ‘첫 사람’을 발표한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라이브웍스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