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하우스’ 최정원, 데뷔 초창기 당시 “전수경이 날 미워했었다”

'가족의 품격-풀하우스' 전수경, 최정원

‘가족의 품격-풀하우스’ 전수경, 최정원

뮤지컬 배우 최정원이 전수경이 자신을 미워했었다고 고백했다.

19일 방송된 KBS2 ‘가족의 품격-풀하우스’에는 최정원, 전수경 등 뮤지컬 배우들이 출연해 입담을 펼쳤다.

이날 최정원은 “전수경이 나를 미워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전수경은 “지금은 베스트 프렌드지만, 초창기에 둘의 성격이 너무 달랐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전수경은 “연습실에서 남자 선배들에게 ‘오빠’라고 하면 여자 선배들에게 미움을 받는다. 근데 최정원은 일단 만나면 포옹부터 한다. 스킨십의 달인이다”고 말했다. 또 “오자마자 그러니까 오빠들이 다 최정원을 좋아하더라. 숨겨진 목적이 있을 거라 생각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에 최정원은 “나는 전수경 때문에 열심히 한 것도 있다. 고등학교도 졸업하지 않은 내가 학력이 부족해 전수경이 날 미워하나 생각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두 사람은 후에 편지를 써 오해를 풀었다며 이야기를 마무리 지었다.

최정원과 전수경은 은 뮤지컬 ‘라카지’ 출연 준비 중이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KBS2 ‘가족의 품격-풀하우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