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다나, “정글엔 선후배 없어…사는 게 중요”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가수 윤도현이 후배 다나에게 생선 손질을 배웠다.

14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솔로몬’에서는 다나가 윤도현에게 생선손질법을 가르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다나는 윤도현에게 “생선 씻는 것 알려 드렸으니 이제 내장 따는 법을 가르쳐주겠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칼로 생선 배를 가르고 내장을 빼서 물에 씻었다. 이 모습을 본 윤도현은 기겁하는 표정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윤도현도 다나를 따라 생선 손질에 나섰다. 그러나 다나는 윤도현의 허술한 솜씨를 지적하며 “다 안 나오면 손가락을 넣어서 빼야 한다”고 재차 가르쳤다.

윤도현은 한숨을 지으며 힘들어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정말 힘들었다”며 울상을 지었고, 다나는 “한숨을 너무 쉬셔서 나중에 현기증 날 것 같았다. 하지만 정글에서는 사는 게 중요하다. 선후배 그런 거 없다”고 말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