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류승수, 이서진 모략(?)에 아궁이 지옥행 “허리 나갈 것 같다”

tvN ‘삼시세끼’ 방송 화면

tvN ‘삼시세끼’ 방송 화면

배우 류승수가 아궁이 지옥에 빠져 웃음을 자아냈다.

14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에는 KBS2 ‘참 좋은 시절’에서 배우 이서진과 옥택연의 형으로 등장했던 류승수가 출연했다.

류승수는 이서진이 “불을 잘 피우냐”고 묻자 “잘 피운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이것은 류승수의 실수였다. 아궁이 지옥으로 들어서는 서막이었던 것.

류승수는 머리에 수건을 쓰고 아궁이에 달라붙어 불을 피웠다. 류승수는 점점 ‘쭈구리’가 된 모습을 보였고 결국 땅거지가 된 포즈를 선사해 웃음을 자아냈다.

류승수는 “진짜 허리 나갈 것 같다”며 “평상시에도 외로운데 방송을 하면서 외로운 건 드물다. 여기는 게스트를 방치하고 그냥 둔다”고 한탄해 폭소를 유발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tvN ‘삼시세끼’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