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얼굴’ 조윤희 “신성록은 편하고 서인국은 귀여워”

조윤희

조윤희

“세 남자의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습니다”

배우 조윤희가 사극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14일 서울 중구 장충동의 한 호텔에서 진행된 KBS2 수목드라마 ‘왕의 얼굴’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조윤희는 “흥미로운 이야기 덕분에 매회 호기심있게 촬영하고 있는 작품”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왕의 얼굴’은 서자출신으로 세자 자리에 올라 피비린내 나는 정쟁의 틈바구니에서 끝내 왕으로 우뚝 서게 되는 광해의 파란만장한 성장스토리와 한 여인을 두고 삼각관계에 놓이게 되는 아버지 선조와 아들 광해의 비극적 사랑을 그린 작품.

극중 조윤희는 광해(서인국)와 선조(이성재) 사이에서 갈등하는 김가희 역을 맡았다.

조윤희는 “극중 세 남자(서인국 이성재 신성록)의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어 몸둘 바를 모르겠다”며 웃음지었다. 각각의 매력을 묻는 질문에는 “이성재 선배님은 여자를 다룰 줄 아는 매력이 있으시고 신성록 씨는 동갑이라 일단 편하다”라며 “서인국은 연하라 귀엽다, 챙겨주고 싶다”고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인국 조윤희 외에도 이성재 김규리 신성록 등이 출연하는 이 작품은 오는 19일 첫 전파를 탄다.

글. 장서윤 ciel@ten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