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이 직접 설명해준 7집 ‘다 카포’의 노래들

IMG_2743

유희열이 토이의 7년 만의 새 앨범 ‘다 카포(Da Capo)’를 발표한다. 유희열은 13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M콘서트홀에서 음악감상회를 열고 새 앨범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앨범 제목 ‘다 카포’에 대해 유희열은 “6집 ‘땡 큐(Thank You)’를 발표했을 때는 앞으로 음악을 안 할 수도 있겠다. 공연을 하면서도 마지막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하지만 7년이 지나면서 처음 음악을 시작했을 때로 돌아가고 싶다는 바람이 생겼다. 그래서 악보의 처음으로 돌아가자는 의미인 ‘다 카포’를 제목으로 했다”라고 말했다.

‘리셋(Reset)’(이적)
“앨범 만들면서 처음 작업한 곡입니다. 토이 스타일의 ‘팝 록’이에요. 리셋 버튼을 눌러보고 싶다는 생각으로 가사를 썼어요. 첫 트랙이 될 거라는 마음으로 만들었죠. 처음에는 나얼 씨를 보컬로 쓰면 어떨까 하는 의견도 있었어요. 이적이 부르기에 나이가 좀 많은 곡이 아닌 가 했죠. 발라드의 코드를 가진 곡인데 리듬은 달려요. 여러 가지가 혼재된 곡이죠. 제가 전에는 여러 장르들을 차용해 ‘이 게 뭐지?’라고 반응할만한 곡을 만드는 것에 묘한 쾌감을 느꼈던 사람이에요. 어려운 곡인데 이적 씨가 정말 잘 불러줬어요. 목소리의 힘으로 반주를 뚫고 나오고 있죠.”

‘굿바이 선, 굿바이 문(Goodbye Sun, Goodbye Moon)’(이수현)
“악동뮤지션의 수현은 제가 이제껏 작업한 이들 중 가장 어린 친구예요. 이 곡 처음 만들었을 때는 소녀가 지구를 지켜주는 내용으로 생각해서 부제를 ‘서울 천사의 시’라고 지었어요. 그런데 윤상 씨가 곡을 듣더니 성탄절 느낌이라고 하더라고요. 가장 친한 후배인 이규호에게 들려줬더니 역시 겨울 노래라고 하고요. 규호가 가사를 썼는데 나로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동화적인 내용이에요. 여성 노래는 보통 조원선에게 노래를 부탁했는데 이 곡은 어린 친구에게 어울리는 곡이었어요. 그래서 수현 양에게 부탁하게 됐죠. YG엔터테인먼트가 외부 콜라보레이션을 거의 안 한다고 알고 있었는데 흔쾌히 허락을 해줬어요. 80년대 레트로한 뉴웨이브의 느낌, 제가 제일 좋아하는 F. R. 데이빗의 ‘워즈(Words)’의 느낌을 ‘뜨거운 안녕’보다 심화학습한 곡입니다. ‘뜨거운 안녕’은 컴퓨터로 대부분 작업했는데 이번에는 아날로그 악기로 작업을 했어요. 송성경이란 친구의 집에 골동품과 같은 악기들이 쌓여 있어서 도움을 많이 받았어요. 앨범 크레디트에 보면 송성경, 이규호의 이름이 다 나오는데 앞부분에 배치된 사람이 작업 비중이 더 컸다는 의미예요. 전 세션맨 출신이라서 그런지 그런 크레디트를 중요하게 여기는 편이죠.”

‘세 사람’(성시경)
“누군가 토이표 발라드를 다시 듣고 싶다고 하더라고요. 토이표 발라드가 뭐냐고 묻자 청춘드라마와 같은 느낌이라고 하더군요. 이제는 제가 마흔넷이라서 그런 감성이 사라졌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런 곡을 쓴지 오래됐고, 요새는 발라드 작업 제안을 다 거절해요. 그런 곡을 쓸 자신이 없고, 마음에서 우러나와 써지지 않거든요. ‘세 사람’을 만들면서는 기뻤어요. 제가 가장 잘하는 게 바로 이런 스타일이구나라고 생각이 들더라고요. 김동률의 발라드는 대륙적인 느낌이 있잖아요. 몽고초원과 같은 느낌이요. 그리고 바이브, SG워너비는 눈물 없이는 못 듣죠. 제 발라드는 ‘울면서 달리기’라고 보통 말하곤 해요. 절대 눈물을 안 보여주죠. 전 가수에게 절대 감정을 싣지 말라고 말해요. 또박또박 말하면서 전달되는 감정이 있거든요. 절제된 골 좋아해요. ‘세 사람’은 주변에서 가사 내용이 너무 길다는 우려가 있었어요. 요새는 라임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라임으로 기억되는 가사가 많잖아요. 이 곡은 드라마 시놉시스를 쓰듯이 만들어봤어요. 2001년에 나온 ‘좋은 사람’의 10년 후 버전이죠. 저다운 곡이라고 생각해요. 그 사람을 죽도록 사랑한 것은 아니지만 좋은 기억을 가진 사랑, 좋아한 사람이 결혼한다는 소식을 들으면 기분이 이상하잖아요. 그런 기억을 담았어요.

‘너의 바다에 머무네’(김동률)
“여름 휴가철 끝 무렵에 강원도 고성으로 휴가를 갔어요. 해수욕장의 가게들이 문 닫는 풍경이 쓸쓸하게 느껴졌됴. 그런데 밤이 되니 연인들이 불꽃놀이를 하며 졸더라고요. 그걸 보면서 나도 저랬던 순간이 있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김동률은 까다로워서 남의 노래 피처링이 처음이라고 하더라고요. 이 곡 아니면 안 부르겠다고 해서 ‘네 마음대로 해라’라고 했어요. 보컬 녹음할 때 오지 말라고 하다라고요. 하지만 가서 봤는데 노래를 생각보다 못하더라고요.(웃음)”

토이 유희열

‘유 앤 아이(U & I)’(크러쉬 & 빈지노)
“앞의 곡들이 무겁고 진지하다면 ‘유 앤 아이’는 앨범에서 가장 편안한 곡이에요. 최근에 페이스북을 해요. 다른 사람들 글을 훔쳐보기만 하고 있죠. 보고 있자니 요새는 SNS를 통해 썸을 타더라고요. 그런 사랑 이야기를 이야기해보려 했어요. 원래는 내가 부르려 했는데 이건 아니구나 싶어서 크러쉬에게 시켰어요. ‘약은 약사에게 노래는 가수에게’라는 말이 있듯이 크러쉬가 너무 잘 불러줬어요. 빈지노가 랩을 하는데 이렇게도 음악이 만들어질 수 있구나 생각이 들어서 기뻤어요. 기존의 토이 앨범에서 해보지 않은 랩, ‘꾸불이 창법’이 들어갔습니다. 리듬은 프라이머리에게 부탁했어요.

‘인생은 아름다워’(다이나믹 듀오 & 자이언티 & 크러쉬)
“객원가수 기사 나온 다음에 가장 많이 받은 질문이 ‘힙합 대세에 묻어가는 것이냐’라는 것이었어요. 하지만 다이나믹듀오가 한 이 곡을 힙합이라고 생각한 적은 없어요. 절대 힙합에 도전하는 곡은 아닙니다. 만든 지 오래된 곡인데 퓨전재즈에 가까운 곡이에요. 다른 곡 악보가 두 페이지면, 이 곡은 악보가 네 페이지 정도 되는 복잡한 곡이에요. 저는 GRP 스타일의 재즈에 래퍼들이 색소폰 연주자처럼 솔로 연주를 한다는 느낌의 곡을 만들고 싶었어요. 제가 힙합을 잘 알지는 못하지만 래퍼는 텍스트를 담을 수 있다는 것 때문에 흥미가 갔어요. 보통 힙합은 4마디 단위로 된 루프 위로 랩을 하는데 이 곡은 재즈 연주곡처럼 진행이 돼서 최자, 개코가 힘들어했어요. 작업을 마치고 개코에게 ‘형 우리들 싫어하느냐, 1년 간 연락하지 말자’고 문자가 왔어요.”

‘피아니시모’(김예림)
“여성 뮤지션 참여가 많아졌어요. 의도치 않았는데 곡을 쓰다보니까 여성이 부를 수밖에 없는 곡들이 많이 나왔어요. 김연우 김형중 변재원 등이 참여하지 않은 것에 대해 배신감을 느끼는 이들도 있으실 텐데요. 그들과 작업한 곡도 있지만 이번 앨범과 색이 달라서 한쪽으로 미뤄둔 상태예요. ‘피아노시모’는 소녀의 설렘을 담고 싶었어요. 제가 소녀가 된 것처럼 생각하고 동시를 쓰듯이 만든 곡이에요. 피아노 소품으로 시작했다가 살을 붙여서 탄생한 곡이에요.”

‘그녀가 말했다’(권진아)
“객원을 선택하는 기준은 가수의 연기력과 음색이에요. 반드시 이 가수들이 불러야 하는 곡인 것이지요. 권진아 양의 ‘그녀가 말했다’도 그런 곡이었어요. 이 노래는 케이팝스타 출신인 권진아 양에게 시켜보니 딱 어울렸어요. 진아가 아니면 안 되겠다 싶어서 깜짝 놀란 곡이죠.”

‘언제나 타인’(선우정아)
“선우정아는 제가 최근에 가장 존경하는 뮤지션이에요. 같은 음악인으로서 이렇게 음악을 잘하는구나라고 감탄할 만하죠. ‘언제나 타인’은 이번 앨범에서 ‘인생은 아름다워’와 함께 가장 실험적인 곡이에요. 성인들의 사랑, 상처받은 사랑 혹은 불륜을 담고 있어요. 가사부터 끈적거리죠. 60~70년대 이탈리아 B급 에로영화 OST처럼 만들고 싶었어요. 한국에서 그걸 가장 잘하는 사람이 DJ소울스케이프라서 함께 작업했어요. 연주는 세컨세션이 맡았고요. 육체적 사랑을 이야기해보려 했는데 가사가 너무 야해서 선우정아 씨가 민망해 했어요. 전 그걸 지켜보면서 굉장히 즐거워했죠. 결국 가사를 순화했어요. 아, 곡 가사와 제 상황은 전혀 상관이 없습니다. 제가 쓸 수 있는 가장 통속적인 뽕발라드라고 생각해요.”

‘우리’(유희열)
“제가 부른 곡입니다. 원래 마지막 곡으로 정해놨었어요. 청춘의 느낌을 담고 싶었죠. ‘리셋’과 함께 저의 개인적인 상황이 담긴 곡이에요. 원래는 편곡이 안 돼서 버려질 상황에 처한 곡이었어요. 그런데 신재평의 편곡덕분에 곡이 다시 살아났죠. 이번 앨범에서 신재평이 공동 프로듀서를 해줬어요. 저보다 더 고생을 했고, 앨범의 거의 절반 이상이 이 친구의 손을 거쳤죠. 이 곡을 들을 때마다 앨범의 끝맺음을 하는 느낌이 들어서 감동적이에요. 신재평과 둘이서 토이 콘서트를 하면 무조건 이 곡을 마지막 곡으로 하자고 이야기 나눴어요.”

‘취한 밤’(유희열)
“급하게 만든 곡이에요. 얼마 전 해철 형이 세상을 떠났을 때 전 포토그래퍼 분과 앨범재킷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어요. 작업을 다 접고 밤새 술 마시고 취한 상태에서 집에 와서 끄적거리다가 만든 곡이에요. 제 직업이 잔인하게 느껴진 것이 해철 형은 세상을 떠났는데 전 그 감정으로 가지고 곡을 쓰고 있더라고요. 해철 형은 제가 무명일 때 라디오 ‘음악도시’ 게스트로 불러줬고, 형의 추천으로 DJ까지 하게 됐어요. 덕분에 대중과 소통의 기회가 생겼죠. 형이 ‘히어 아이 스탠드 포 유(Here I Stand For You)’를 가지고 ‘희열아 나 너 때문에 섰어’ 이런 농담을 했던 게 떠오르는데요. 형은 가는 상황에서도 나에게 곡을 하나 주는구나싶더라고요.”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