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혼’ 이재훈 PD, “호러물 연출, 놀라도 억울하지 않게 만들었다”

KBS2 '드라마 스페셜-원혼'의 이재훈 PD

KBS2 ‘드라마 스페셜-원혼’의 이재훈 PD

KBS2 ‘드라마 스페셜-원혼(이하 원혼)’의 이재훈 PD가 연출에 집중한 부분이 ‘긴장감’이라고 밝혔다.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별관에서 열린 ‘원혼’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이 PD는 “이번 작품을 준비하며 수많은 호러물을 참고했다”며 “이유 없이 깜짝 놀라게 하는 호러물보다는 ‘놀라도 억울하지 않은 호러물’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이어 “기획 단계부터 가장 중요한 건 놀라게 하는 장면이 나오기 전의 과정과 긴장감”이라며 “귀신은 후반부에 등장하게 된다. 그 전의 전체적인 이야기와 인물 관계를 집중해서 봐 달라”고 덧붙였다.

‘원혼’은 일제 강점기를 배경으로 한 친일파가 독립운동을 하는 사람들의 위협을 피해 이사한 집에서 발생하는 이야기를 그린 호러 드라마. 안재모, 박은혜, 양준모, 김민 등 배우가 출연한다. 오는 16일 밤 12시 10분 방송.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