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 태연, “쉽게 우승할까 걱정…탈락해서 놀랐다”

'히든싱어' 태연

‘히든싱어’ 태연

‘히든싱어3’ 소녀시대 태연이 출연 소감을 밝혔다.

8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3’에서는 ‘왕중왕전 전쟁의 서막’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원조 가수들은 맹훈련 영상과 함께 후일담을 공개했다.

이날 태연은 “당시 ‘어떻게 해야 돼지?’라는 생각에 좀 놀랐다”며 “녹화 들어가기 전까지도 쉽게 우승할 것 같아서 걱정했는데 너무 큰 반전이 있으니 탈락이라는 것이 그런 느낌이라는 것을 알았다. 속상하고 이런 것을 떠나서 좋은게 많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태연은 ‘히든싱어’ 시즌3에서 처음으로 탈락한 원조 가수였다. 이어 태연은 “어딜 가도 동료분들이 ‘히든싱어’도 나왔었다고 말씀해주셨다”며 “그 정도로 알아봐주시고 인정해주시는 느낌이었다. 날 그만큼 따라해 주시고 들어주신 분들이 계셔서 도전해주신 참가자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JTBC ‘히든싱어3’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