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 이선희, 출연 소감 “나를 닮으려 해주는 사람들…먹먹하고 따뜻한 시간”

'히든싱어' 이선희

‘히든싱어’ 이선희

‘히든싱어3’ 이선희가 출연 소감을 남겼다.

8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3’에서는 ‘왕중왕전 전쟁의 서막’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원조 가수들은 맹훈련 영상과 함께 후일담을 공개했다.

이날 이선희는 “따뜻한 시간이라 해주시던 분들이 많았다”며 “왠지 모르게 우셨다고 하더라. 내가 뭐라고… 난 단지 노래만 했을 뿐이다. 나로 인해 영향을 받았다고 하고 그것도 모자라 나를 닮으려 해주는 사람들이 있다는게 먹먹하다”고 말했다.

이선희는 임창정과의 듀엣을 회상하며 “노래하는 순간에도 창정씨 노래 감성 촉촉했다”며“”진심이 묻어나서 그런지 따뜻했다”고 칭찬했다.

또한 이선희는 준우승을 차지한 김원주에 대해 “딸과 비슷한 또래고 원주 어머니도 나와 동갑이다. 그래서 ‘왜 나를?’이란 생각도 있었다”고 애정어린 모습을 보였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JTBC ‘히든싱어3’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