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김현정, 오랜만에 방송 나들이 ‘그녀와의 이별’ 100점 만점

'무한도전'

‘무한도전’

‘무한도전’ 김현정이 오랜만에 얼굴을 보였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 특집으로 꾸며져 90년대 추억의 가수들을 찾아가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노홍철과 하하는 김현정을 찾아갔다. 김현정은 한 껏 여성스러워진 모습으로 오랜만에 방송에 얼굴을 보였다. 김현정은 “나도 나이가 있다”며 “오랜만에 보는데 멀끔한 모습으로 나타나고 싶었다”고 말했다.

하하가 “몸매나 긴 헤어스타일 모두 여전하시다”고 말했다. 이에 김현정은 “반가발이다. 피스 맨 처음 나왔을 때 내가 제일 먼저 썼다. ‘되돌아온 이별’ 때 이후로 피스를 많이 썼다 해도 과언이 아니지 않냐. 그런 일이 있었다”며 과거에 젖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현정은 부채를 들고 필름 카메라를 찾는 등 90년대 감성을 보였다. 김현정은 ‘토요일 토요일 가수다’ 섭외에 “너무 감동적이다”며 “내가 빠지면 안된다”고 반갑게 말했다.

이후 김현정은 자신의 히트곡 ‘그녀와의 이별’을 열창했고 100점을 받았다. 김현정은 “어메이징”이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