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바다, S.E.S. 재결합 암시 “암암리에 곡 모으고 있다”

'무한도전'

‘무한도전’

‘무한도전’에서 바다가 S.E.S.의 재결합을 암시했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 특집으로 꾸며져 90년대 추억의 가수들을 찾아가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노홍철과 하하는 S.E.S.의 메인보컬 바다를 갔다. 바다는 “멤버들과 자주 만난다”며 “유진이가 밥을 해놓고 집으로 부른다”고 돈독한 우정을 공개했다.

이어 바다는 “사실 암암리에 곡을 모으고 있다”며 “긴 시간을 두고 하는 것이니 좋은 뜻으로 하려 한다”고 재결성을 암시했다.

옥주현 역시 유재석과 만나 핑클에 대해 “핑클로 하는 것은 좋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이효리가 다시 봤으면 좋겠다고 했다”며 “멤버들 봐서 이야기 잘 해달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옥주현은 “안그래도 조심하라고 하더라. 재석이 오빠가 갑자기 집으로 온다 하더라”고 말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