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다나, 달콤살벌 킹피쉬 손질 ‘메이드 인 노량진’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다나가 킹피쉬 손질에 도전했다.

31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솔로몬’에서는 킹피쉬를 손질하는 다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병만족과 두홍족은 바다낚시에 성공, 많은 양을 포획했다. 김병만은 “다나야 이제 네 차례다”며 생선 손질을 부탁했다. 앞서 다나는 “정글에 오기 전에 노량진에서 회 뜨는 법을 배워왔다”고 말한 바 있다.

다나는 청순한 외모와는 달리 반전 실력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그 때는 미안해서 못했는데, 지금은 배가 고프니까 잘 된다”며 살벌한 깍둑썰기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