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재숙 “일반적인 미의 기준과 다르다고 희화화되지는 않길”

하재숙

하재숙

“희화화되지는 않았으면 좋겠어요”

배우 하재숙이 주말드라마로 안방극장에 돌아온 소감을 전했다.

30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진행된 SBS 새 주말특별기획 ‘미녀의 탄생’(극본 윤영미 연출 이창민)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하재숙은 “대본을 보고 여러모로 재밌다는 생각으로 선택한 작품”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미녀의 탄생’은 남편의 배신으로 모든 것을 잃은 한 여자가 죽음 직전 인생을 뒤바꾼 전신성형수술을 통해 초절정 미녀로 탄생해 자신의 삶을 바로잡고 사랑과 성공을 거머쥔다는 내용을 담은 작품.

극중 하재숙은 유도인 출신 주부로 갑작스러운 사고로 전신 성형수술을 감행하는 사금란 역을 맡았다. 하재숙은 “나 또한 외모로 평가받는 직업을 지니고 있지만 이 역할이 희화화되지는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제작진께 밝혔다”라고 전했다.

구체적으로 “일반적인 미의 기준과 조금 다르다는 이유로 희화화하는 내용은 아니길 바란다”는 바람을 들려주었다.

한예슬 주상욱 왕지혜 정겨운 한상진 인교진 등이 출연하는 이 작품은‘끝없는 사랑’ 후속으로 오는 11월 1일 방송을 앞두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