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주진모,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로 뮤지컬 데뷔

주진모

배우 주진모가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통해 뮤지컬배우로 데뷔한다.

29일 판타지오는 주진모가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주인공 레트 버틀러 역할에 캐스팅 됐다고 밝혔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는 전세계적인 사랑을 받은 동명의 원작 소설과 영화를 뮤지컬로 옮긴 작품으로 오는 2015년 1월 9일 단 5주간 한국에서 아시아 초연 무대를 올린다.

레트 버틀러는 원작 영화에서 당대 최고의 배우 클라크 케이블이 맡으며 지금까지도 회자가 될 정도의 불세출의 매력을 지닌 캐릭터. 기존의 신사와는 다른 나쁜 남자의 매력의 소유자지만 운명의 여인 스칼렛 오하라에게 모든 것을 바치는 순정적인 모습으로 전세계 여성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그만큼 한국 공연이 확정되면서 캐스팅에 남다른 고심에 빠뜨렸던 캐릭터로, 뮤지컬, 영화, 드라마, 음악 등 다양한 분야의 배우들을 대상으로 오디션을 진행해온 끝에 주진모가 확정됐다.

주진모는 드라마 ‘기황후’를 비롯 영화 ‘쌍화점’, ‘미녀는 괴로워’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통해 활약해 왔다. ‘사랑’, ‘패션70s’ 등의 대표작에서 거친 외면과 다르게 한 여자만을 바라보는 순애보적인 부드러운 사랑을 지닌 내면연기로 여심을 사로 잡아왔다.

주진모는 “뮤지컬 무대는 언제나 내가 꿈꿔온 무대이다. 게다가 레트 버틀러를 연기할 수 있다는 건 남자 배우라면 모두가 거부할 수 없는 기회일 것. 라이브로 관객들과 만날 수 있게 되어 설렌다”고 캐스팅 소감을 밝혔다.

주진모와 함께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아시아 초연 무대를 이끌 레트, 스칼렛, 애슐리, 멜라니 등의 한국 주역들은 곧 베일을 벗을 예정이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는 2015년 1월 9일 서울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개막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
사진제공. 판타지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