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영당일기’ 이재윤, “사극 첫 도전, 날 먼저 떠올린 감독님께 감사”

'형영당일기'의 이재윤(왼쪽)과 임주환, 이원근

‘형영당일기’의 이재윤(왼쪽)과 임주환, 이원근

MBC 드라마 페스티벌의 ‘형영당 일기’ (극본 오보현, 연출 이재진)를 이끌어나가는 중심 축 배우 이재윤(이철주 역), 임주환(김상연 역), 이원근(김홍연 역)이 작품에 대한 애틋한 소감을 이야기했다.

‘형영당 일기’는 미스터리 수사극으로 좌포청 종사관인 철주가 쇠락한 기방에서 독살된 채 발견된 젊은 남자의 시신을 수사하게 되면서 시작된다. 2006년 극본 공모전 단막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한 이 작품은 오보현 작가가 집필하고, ‘오자룡이 간다’, ‘2013 드라마페스티벌-잠자는 숲속의 마녀’, ‘소원을 말해봐’의 이재진 PD가 연출을 맡았다. 이같은 작품에 참여하게 된 배우 이재윤은 “이재진 감독의 추천으로 작품에 참여하게 됐다. 철주 역에 나를 제일 먼저 떠올리셨다는 말씀과 흡입력 있는 대본, 사극이라는 장르에 처음으로 도전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는 세 가지 요소가 ‘형영당 일기’에 참여하고 싶다는 생각을 불러일으켰다”며 “정신없이 실시간으로 제작되는 일반 드라마와는 달리, 이미 나와 있는 대본을 더 깊게 볼 수 있고 준비기간이 충분해 시간과 대사에 쫓기지 않아 배우로써 더 여유롭게 연기할 수 있는 것 같다. 짧은 시간 내에 콤팩트하게 내용을 담기에 시청자분들도 영화 한 편을 보듯 더욱 몰입하여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임주환 역시 “배우 자신에게 숙제를 던질 수 있는 작품에 출연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다. 출연이 결정되고 인터넷 검색을 하다가 ‘형영당 일기’에 대한 작가의 생각을 읽었는데 글을 쓰고 마지막 장면에서 ‘내장이 뺏긴 것 같은 기분’ 이 들었다고 한다. 연기하면서 나 또한 그 기분을 느낄 수 있게 잘해보고 싶다”고 말했고, 이원근은“처음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아 이건 무조건 하고 싶다’라는 생각이 가장 먼저 들었다. 극을 이어주는 대사가 아름답게 느껴졌고, 캐릭터 간의 갈등과 구조가 섬세해서 정말 심취해서 읽었다. 그러다보니 나도 모르게 어느 순간 캐릭터에 동화됐다. 분명히 어려운 감정이고 겪어보지 못한 갈등구조였기 때문에 살짝 겁이 났지만 지레 겁먹고 포기하기엔 좋은 작품을 놓칠 것 같아 ‘미친 듯이 한 번 해보자’라는 다짐을 했다”고 작품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특히 이재윤은 사극 첫 도전에 앞서 “사극이라는 장르의 첫 도전이기에 의미가 남다르다. 대사의 느낌과 분장부터 의상까지 배우로서 매우 값진 경험을 하게 된 것 같다. ‘형영당 일기’는 좋은 작품으로 결실을 맺을 것 같다”는 남다른 소감을 전했고, 임주환은 첫 촬영 이후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씬들을 되짚어 봤는데 개인적으로 아쉬움이 남는 첫 촬영이었다. 점점 더 나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다음 촬영 날이 빨리 왔으면 한다. 기억에 남길 수 있는 작품이 될 수 있도록 몰입해서 좋은 모습 보여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원근은 “떨리면 손부터 떠는 습관이 있는데 첫 신에서 손이 가만히 있지를 않더라. 이런 모습을 본 임주환 선배가 긴장을 풀어주며 친근하게 말도 건네고 주고, 조언도 많이 해줘 긴장도 차츰 풀렸고 기분 좋게 촬영을 끝낼 수 있었던 것 같다. 평소에 임주환 선배가 좋은 성품을 가진 분이란 소문을 들었기에 더욱 편하게 촬영에 임할 수 있었고, 선배께 감사드릴 따름이다”며 함께 호흡한 이들과의 남다른 애정을 자랑하기도 했다.

‘형영당 일기’는 오는 11월 2일 밤 12시 5분에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