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녀석들’ 조동혁, 마지막 촬영 현장 공개…스태프 위한 선물까지 ‘훈훈’

OCN '나쁜 녀석들'

OCN ‘나쁜 녀석들’

‘나쁜 녀석들’ 조동혁의 마지막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조동혁은 케이블채널 OCN ‘나쁜 녀석들’에서 살인청부업자 출신인 ‘정태수’ 역으로 섹시함과 카리스마를 동시에 발산하고 있다. ‘나쁜 녀석들’은 전체 11부 중 단 4회만 방송됐지만 지난 26일 인천에서 마지막 촬영을 마쳤다.

마지막 촬영 소감을 묻자 조동혁은 “방송이 4회까지 밖에 안 나갔는데 오늘 마지막 촬영을 끝냈습니다. 다른 드라마와 다르게 방송 초에 이렇게 촬영이 끝나서 기분이 다르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4회까지 반응이 너무 좋아서 감사드리고 저도 이제 시청자 입장으로 돌아가서 마지막 방송까지 본방사수 하겠습니다. 많이 사랑해주시고, 또 저 조동혁도 다른 모습으로 인사 드리도록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감격 어린 소감을 전했다.

또한 정이 많기로 소문난 조동혁이 무더운 여름부터 함께해온 스태프들과의 작별이 못내 아쉬워하며 깜짝 선물을 준비해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사비로 전 스태프들을 위한 모자를 준비한 조동혁은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나눠주며 인사를 나눴다. 조동혁의 선물에 스태프와 출연진은 모두 감동했다는 후문이다.

소속사 관계자는 “조동혁이 이번 작품에 대한 애정이 각별하다. 스태프들과의 호흡도 좋았고 고생이 많은 현장이었기에 스스로 깜짝 선물을 준비해와 우리도 놀랐다. 훈훈한 마지막 촬영 현장이었다”고 전했다. 이어서 그는 “방송이 4회 나간 시점에 모든 촬영이 끝났다. 사전제작 시스템이 힘을 받을 수 있도록 시청자 여러분의 많은 사랑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조동혁의 활약이 특히 돋보였던 ‘나쁜 녀석들’ 4화는 유료플랫폼 기준 평균 시청률 3.7%, 최고 시청률 4.5%를 기록하며, 역대 OCN 오리지널 드라마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해냈다.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와 배우들의 호연으로 시청자들의 지대한 관심을 받고 있는 ‘나쁜 녀석들’은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나무엑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