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로빈 윌리엄스 딸, 아버지 생일 문신으로 추모

젤다 윌리엄스 인스타그램 캡처

젤다 윌리엄스 인스타그램 캡처

고인이 된 배우 로빈 윌리엄스의 딸 젤다 윌리엄스가 아버지를 추모하며 문신을 새겼다.

젤다 윌리엄스는 23일(현시지간)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난 항상 이 손을 내놓고 웃으면서 악수를 할 것”이라는 뜻의 영어 글과 함께 손에 새긴 문신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 된 사진 속 젤다 윌리엄스의 손에는 작은 새와 함께 아버지 로빈 윌리엄스의 생일을 뜻하는 ‘7.21.51(1951년 7월 21일)’ 이라는 숫자가 새겨져 있다. 젤다 윌리엄스의 아버지를 기리는 행동에 많은 누리꾼들은 로빈 윌리엄스에 관한 추모 글과 함께 젤다 윌리엄스를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남기고 있다.

한편, 로빈 윌리엄스는 지난 8월 11일 미국 캘리포니아의 자택에서 숨을 거둔 채 발견됐다. 로빈 윌리엄스의 사인은 자살에 의한 질식사로 알려졌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젤다 윌리엄스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