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일지’, 시청률 동시간대 1위로 진짜 해피엔딩

야경꾼일지

지난 21일 최종회가 방송된 MBC 월화특별기획 ‘야경꾼 일지’에서는 이린(정일우)이 직접 지옥으로 가 이무기 본체를 파괴하며 사담(김성오)을 자멸시켰고, 기산군(김흥수)의 양위로 왕좌에 오르며 새로운 조선을 여는 모습으로 해피엔딩을 맞이했다.

‘야경꾼 일지’ 마지막 회는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14.2%, 전국 기준 12.5%의 시청률로 변함 없는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린은 이무기 승천을 완벽히 막아내기 위해 지옥행을 결심했다. 잘못하면 지옥을 영원히 떠돌아야 한다는 위험을 감수하고 지옥으로 향한 이린은 귀기의 거침없는 공격에도 포기하지 않고 결국 이무기의 본체를 파괴시켰다. 무석(정윤호)과 조상헌(윤태영)은 사담과 호조(정우식)의 매서운 공격에 무섭게 반격하며 이린이 큰 방해 없이 이무기 본체를 완전히 파괴할 수 있도록 고군분투했다.

도하(고성희)를 당장이라도 집어삼킬 것 같았던 이무기가 완전히 소멸하자 사담은 분노에 휩싸였고, 천년화를 이용해 자신이 이무기 그 자체가 되고자 했다. 하지만 사담은 결국 자신의 헛된 욕망에 잡아 먹히며 자멸했다.

사담의 실체를 알게 된 기산군은 그간 자신의 어리석음을 깨닫고 자결하려 했지만, 청수대비(서이숙)의 혼이 건넨 진심 어린 위로의 말에 이린에게 왕위를 양위하고 궁을 떠났다. 권력에 대한 욕망을 모두 내려놓고 궁을 나서는 기산군은 그 어느 때보다 행복해 보였다. 뿐만 아니라 비극으로 얽혀있던 이린과 기산군은 진심을 공유하며 진정한 형제로 거듭났고, 무석과 기산군은 뜨거운 눈물로 진한 우정을 드러내 시청자들에게 폭풍 감동을 선사했다.

또한 역모죄로 노비가 될 위기에 놓였던 수련(서예지)과 박수종(이재용)은 이린의 용서로 인해 새로운 삶을 살게 됐다. 박수종은 많은 이들을 죽음으로 몰고 간 지난 일에 대한 속죄의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을 가슴 찡하게 만들었고, 수련 역시 아픈 사람들을 돌보며 보람된 하루하루를 보내 엄마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왕위에 오른 이린은 억울하게 죽는 이가 없는 새로운 조선을 만들어 나갔다. 상처가 덧남에도 불구하고 야경꾼으로 살고자 했던 무석은 “억울하게 죽는 원귀가 없도록 내가 성군의 정치를 펼치겠네”라는 이린의 설득으로 인해 야경꾼을 그만뒀고, 야경무기들과 야경꾼 일지는 누구도 찾을 수 없는 곳에 봉인돼 더 이상 귀신들의 일에 사람이 관여하지 않게 되었다.

이후 무석은 이전부터 그토록 원했던 변방에서 조선을 지키게 돼 다른 누군가의 행복이 아닌 자신의 행복을 찾았다. 또한 왕위에 오른 이린을 위해 백두산으로 돌아갔던 도하는 자신을 잊지 않고 찾아온 이린의 마음을 받아줬고, 두 사람은 신분을 뛰어넘은 진정한 사랑을 이루며 해피엔딩을 맞았다.

이처럼 ‘야경꾼 일지’는 모두 각자의 자리에서 자신의 진정한 행복을 찾는 모습으로 훈훈하고 가슴 따뜻해지는 엔딩을 맞이했다. 그 가운데 진정한 용서와 행복, 사랑이 무엇인지 강렬한 메시지를 전해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MBC ‘야경꾼일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