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식, ‘야경꾼일지’ 종영 소감 “배우로 성장했던 소중한 시간”

141021 정우식
신예 정우식이 MBC 월화 드라마 ‘야경꾼일지’의 종영소감을 전했다.

‘야경꾼일지’에 악의 축으로 이무기를 숭배하는 용신족 계승자 사담(김성오)의 오른팔 호조로 출연한 정우식은 대사 없이 감정을 표현해야 하는 내면 연기를 밀도 높은 연기력으로 그려내며 시청자들에 눈도장을 찍었다.

21일 오전 정우식은 “’야경꾼일지’는 하나부터 열까지 많은 가르침을 준 작품이었다. 호조로 살았던 시간은 배우로 성장할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이었고, 촬영 내내 즐거웠던 기억들뿐이라 끝이라는 것이 실감나지 않는다. 아쉬움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연기뿐 아니라 많은 것들을 가르쳐주신 선배님들과 함께 고생한 스태프 분들께 감사 드린다. 앞으로 더욱더 노력해 배우로서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종영소감을 밝혔다.

정우식은 종영 소감과 함께 대본을 들고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마지막을 기념했다. 사진 속 그는 환한 미소로 종영을 아쉬워하는 시청자들에 여운을 전했다.

소속사 제이에스픽쳐스 관계자는 “짧은 분량에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사랑 해 주시고 관심을 가져주신 덕분에 드라마, 영화 등 장르를 불문한 차기작 섭외가 많이 들어오고 있다. 빠른 시일 내에 좋은 작품으로 인사 드릴테니 많은 사랑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정우식이 출연하는 드라마 ‘야경꾼일지’는 21일 방송되는 24회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제이에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