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도 칸타빌레’를 더 빛내주는 클래식 선율, 그에 담긴 의미

KBS2 '내일도 칸타빌레'

KBS2 ‘내일도 칸타빌레’

KBS2‘내일도 칸타빌레’가 클래식 드라마다운 이유 있는 음악으로 주목받고 있다.

‘내일도 칸타빌레’는 클래식을 통해 꿈과 희망을 그려가는 열혈 청춘들의 성장기를 그려내고 있는 드라마로 방송 전부터 완성도 높은 음악을 예고해 큰 기대와 관심을 모았다.

첫 방송부터 주연 배우들의 호연과 유쾌 발랄한 캐릭터들로 재미 가득한 스토리는 드라마를 가득 메운 서정적인 클래식 선율과 완벽하게 어우러져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는데 성공했다.

특히 차유진(주원)과 설내일(심은경)의 피아노 이중주, 차유진과 유일락(고경표)의 협주 장면은 드라마가 전하고자 하는 치유와 성장을 담아내는 명장면으로 손꼽힌다.

차유진과 설내일이 함께 한 모차르트의‘2대의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 D 장조 K.448’연주는 타인과의 소통 능력이 부족한 두 사람이 서로의 연주에 귀를 기울이며 조화를 이뤄나가는 시발점이 됐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

차유진과 유일락의 협주곡인‘베토벤 바이올린 소나타 5번 1악장’또한 마찬가지다. 설내일을 통해 조금씩 타인을 이해하고 맞춰가는 방법을 배우기 시작한 차유진은 곡에 대한 이해 없이 자신의 개성만 추구하며 겉멋을 부리던 유일락을 이끌며 좋은 지휘자로서의 성장 발판을 마련했다.

‘내일도 칸타빌레’의 클래식 음악을 총괄하는 이종진 지휘자는 “선곡 작업은 수많은 회의를 거듭하면서 까다롭고 신중하게 진행됐다. 원작 만화를 중심으로 어디선가 한 번쯤은 들었다 싶은 친근한 곡부터 한국적인 정서와 색깔을 나타낼 수 있는 곡이나 한 번쯤은 꼭 소개를 했으면 좋겠다 싶은 곡으로 채웠다”라고 선곡 기준을 밝혔다.

‘내일도 칸타빌레’는 3회부터 차유진과 설내일을 비롯해 오합지졸 S오케스트라의 음악 성장 스토리가 본격적으로 그려진다. 꿈을 향한 열혈청춘들의 이야기를 클래식 선율에 잘 녹여내어 클래식 드라마다운 완성도 높은 음악으로 시청자들의 감성을 두드릴 예정이다.

그중 첫 번째로 주목해야 할 곡이 바로 S오케스트라의 첫 공연 연주곡인‘베토벤 교향곡 3번’이다. 교향곡 7번을 사용한 일본 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와는 달리 원작 만화대로 3번을 선곡한 이유는 이 곡의 상징성 때문이다.

이에 대해 이 감독은 “베토벤은 9개의 교향곡을 썼는데 3번부터 자신의 색깔을 내기 시작했다. 나폴레옹을 위해 작곡된 이 곡은 고전주의 음악이지만 낭만적인 아이디어로 작곡돼 틀을 깬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또 베토벤은 절망, 죽음, 기쁨, 승리 등 희로애락을 4개의 악장 속에 녹여냈다. 완벽한 차유진 또한 자신이 가진 트라우마로 인해 꿈을 펼칠 수 없는 현실에 좌절하지만 결국엔 자신의 틀을 깨고 성장하려 애쓴다. 같은 맥락에서 말리 교향곡 ‘부활’도 잠깐 등장을 하는데 자신의 암울한 상황을 극복한다는 의미로 쓰였다”고 설명하고 “드라마 속 음악이 들려주는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면 또 다른 감동과 함께 드라마를 좀 더 즐길 수 있다. 앞으로‘내일도 칸타빌레’만의 색깔이 살아있는, 원작과 다른 클래식도 등장할 예정이다. 많은 기대 부탁한다”라고 전했다.

클래식 선율의 향연‘내일도 칸타빌레’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그룹에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