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청춘-감독판’ 유연석 손호준 바로, 심각한 여행 후유증 토로

tvN '꽃보다 청춘'

tvN ‘꽃보다 청춘’

케이블채널 tvN ‘꽃보다 청춘’의 칠해빙이 심각한 여행 후유증을 토로했다.

10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되는 ‘꽃보다 청춘 감독판 in 라오스’에서는 진귀한 미방영 분이 쏟아질 예정이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유연석-손호준-바로 칠해빙의 여행 후유증이 그려진다.

바로는 “이 세상에서 가장 부러운 사람이 이서진 형님이다. 꽃할배 하실 때마다 여행 가셨지 않았냐”며 라오스 여행에 대한 강한 갈망을 드러냈다. 심지어 바로는 자체적으로 라오스 여행을 떠날 멤버들을 모집 중이라는 후문이다.

부산 국제 영화제 참석 차 부산에 있는 유연석과 손호준 역시 광안리 포장마차에서 라오스 여행을 곱씹으며 후유증을 달랬다. 유연석과 손호준이 직접 전하는 알콩달콩 라오스 여행기가 시청자의 귀를 쫑긋하게 할 예정이다.

감독판에서는 본 방송에서 미처 다루지 못한 미방영 분도 쏟아진다. 어미새 유연석을 무장해제시켰던 방비엥 클럽 사건의 전말이 바로의 증언을 통해서 속시원히 밝혀진다. 또 물놀이 중 노팬티였던 유연석의 바지가 찢어진 사건이 재해석되며 반전을 전한다고 한다.

올여름부터 11주간 매주 금요일 밤을 TV 앞에서 웃음 짓게 했던 ‘꽃청춘’의 최종화, ‘꽃보다 청춘 감독판 in 라오스’는 10일 오후 9시 50분 tvN에서 만나볼 수 있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