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PHOTO, ‘오! 마이 베이비’, 아빠들의 고충

김태우, 김정민, 리키김, 손준호, 변지은

가수 김태우, 김정민, 배우 리키김, 뮤지컬 배우 손준호(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가 8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신사옥에서 열린 예능 ‘오! 마이 베이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아빠로서의 고충을 털어놓고 있다.

김태우, 변지은

가수 김태우가 두 딸을 키우는 아빠로서의 고충을 털어놓고 있다.

김정민, 변지은

가수 김정민이 ‘오! 마이 베이비’ 기자간담회에서 “셋째 담율이를 울타리에 가둬놓은 건 안전을 위해서였다.”고 지난 방송분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리키 김, 변지은

예능 ‘정글의 법칙’으로 유명세를 탄 배우 리키 김이 “육아가 힘들다. 아이들을 보다보면 정글에 다시 가고 싶어질 때도 있다.”고 말하고 있다.(오! 마이 베이비)

김소현, 손준호, 변지은

뮤지컬 배우 손준호(오른쪽)이 “다른 집은 다 남편의 이름으로 불리는데 우리 집만 부인의 이름으로 불린다. 내가 더 분발해야겠다.”고 말하고 있다.(오! 마이 베이비)

가수 김태우, 김정민, 배우 리키 김, 뮤지컬 배우 손준호이 8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신사옥에서 열린 예능 ‘오! 마이 베이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아빠로서의 고충을 털어놓고 있다.

예능 ‘오! 마이 베이비’는 아이들 뿐만 아니라 가족 전체를 주인공으로 하는 패밀리 리얼리티 쇼이다.

사진. 변지은 인턴기자 qus122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