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족구왕’ 캠퍼스 퀸 황승언, 단편 ‘귀향’에서 순수한 미자로 변신

황승언
영화 ‘족구왕’에서 캠퍼스 퀸으로 남성들의 마음을 흔들어 놓은 황승언이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 영화 아카데미'(이하 AFA) 단편영화 ‘귀향’의 여주인공을 맡았다.

황승언은 ‘귀향’에서 아버지의 생일 선물을 위해 난생 처음 마을을 벗어날 계획을 세우며, 때묻지 않은 순수함을 가진 여주인공 미자 역으로 분해 그간 보여줬던 발랄한 이미지를 벗어나 또 다른 매력을 공개할 예정이다.

올해로 10년째인 AFA는 아시아 각지에서 모인 예비 영화인들이 18일의 AFA 기간 동안 세계적 거장들, 영화 각 분야의 전문가들과 함께 단편영화 제작을 비롯한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 공동작업으로 완성되는 두 편의 단편 영화는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공식 상영된다. 한채영, 유인영, 이필모 등이 참여한 바 있다.

소속사 얼반웍스이엔티는 “다양한 연기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서 감사하다”며 “앞으로 다양한 작품에서 배우 황승언만의 연기 색깔을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황승언이 출연한 단편영화 ‘귀향’은 10일 영화의 전당에서 공식 상영될 예정이다.

한편, 황승언은 영화 ‘족구왕’에서 캠퍼스 퀸 안나 역으로 출연하여 개성 넘치는 발랄한 연기로 남성들의 마음을 흔들어 놓았으며, 현재 OCN 드라마 ‘나쁜 녀석들’에서 박해진의 여인 양유진 역으로 열연 중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