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PHOTO, 전신환, 인물 훤칠한 미남 독립배우(부산국제영화제)

전신환, 변지은

배우 전신환이 7일 오후 부산 중동 해운대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거짓말’ 관객과의 대화에 참석해 관객의 질문을 받고 있다.(부산국제영화제)

전신환, 변지은

배우 전신환이 영화 ‘거짓말’ 관객과의 대화에 참석해 소감을 밝히고 있다.(부산국제영화제)

전신환, 변지은

배우 전신환이 “실제로는 거짓말을 잘 속지 않는 성격인데 극 중에서 아영(김꽃비)의 거짓말에 계속 속는 연기를 하려니 몰입이 힘들었다.”고 말하고 있다.(부산국제영화제)

배우 전신환이 7일 오후 부산 중동 해운대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거짓말’ 관객과의 대화에 참석해 관객의 질문을 받고 있다.

영화 ‘거짓말’은 허언증에 걸린 여자 아영(김꽃비)이 자신이 만들어낸 거짓말을 통해 절박한 현실을 살아가는 내용을 그린 작품이다.

부산=사진. 변지은 인턴기자 qus122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