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체능’ 정형돈, 숨겨왔던 테니스 실력으로 대활약

KBS2 '우리동네 예체능'의 정형돈

KBS2 ‘우리동네 예체능’의 정형돈

 

정형돈이 숨겨뒀던 테니스 실력을 공개했다.

7일 방송되는 KBS2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예체능 테니스팀과 군산’ 테니스 동호회의 한 판 테니스 대결이 펼쳐질 예정이다.

지난주 이규혁-차유람 조와 강호동-신현준 조의 긴박감 넘쳤던 경기가 펼쳐진 후 결과는 2:0 스코어로 예체능 테니스팀이 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예체능 테니스팀이 역전에 성공하며 1승을 쟁취할 수 있을지 초미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그 가운데 테니스 천재 DNA를 폭발시키고 있는 정형돈의 모습이 포착돼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유발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정형돈은 나비처럼 날아서 벌처럼 쏘아 올린 점프와 함께 자신을 향해 날아오는 공을 받아내기 위해 뒷걸음질 후 상대편 진영으로 공을 걷어내고 있다. 긴박한 상황에서도 테니스 공을 능수능란하게 다루며 이제 갓 테니스를 배우기 시작한 초보라고 생각할 수 없을 만큼 놀라운 실력을 과시하는 모습이다.

타고난 운동신경에 테니스 감각을 더한 정형돈의 상상이상 활약이 연이어지자 전미라 코치는 “(정형돈의 공은) 선수도 못 막아”라며 흥분된 마음을 감추지 못했고 강호동 또한 “미친 운동신경이야”라고 말하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을 정도였다.

이에 정형돈은 “혹시 우리가 그림을 만드는 건가?”, “우리가 해내는 건가?”라며 자신의 실력을 스스로 불신하며 고개를 갸우뚱해 웃음을 터트렸다는 후문이다. 연이은 2패로 패색이 짙은 순간 구원투수처럼 코트에 오른 앙숙커플 정형돈-성시경, 이들이 역전의 신화를 이룰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이번 테니스 경기의 키워드는 반전이다. 한 포인트도 예측할 수 없을 정도로 매 경기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는 결과가 펼쳐지며 긴장감을 높일 것이다”라고 밝힌 뒤 “특히 치열한 경기에서 빛난 정형돈의 천재적인 테니스 실력은 팀원들과 제작진 모두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향상된 예체능 테니스팀의 실력에 깜짝 놀라게 될 것이다”라고 전하며 군산 테니스 동호회와의 경기에 더욱더 기대감을 높였다.

이처럼 테니스 여제 전미라 코치의 폭풍 같은 극찬을 이끌어내며 테니스 천재 DNA를 폭발시킨 정형돈의 활약은 7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되는 ‘우리동네 예체능’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 제공. KBS2 ‘우리동네 예체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