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회 BIFF, 최민식 “‘루시’ 계약서, 한국인 비하 금지 항목 있었다”

최민식

최민식이 할리우드 영화 ‘루시’ 계약서에 대해 언급했다.

최민식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 비프빌리지 야외무대에서 한국영화기자협회와 부산국제영화제가 공동 주관하는 오픈토크 ‘더 보이는 인터뷰’에 참석, 영화에 대한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최민식은 최근 한국 영화사상 최고 흥행작에 등극한 영화 ‘명량’에서 이순신 장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뤽 베송 감독의 ‘루시’를 통해 할리우드에 진출하기도 했다.

최민식은 ‘루시’와 관련해 “뤽 베송 감독을 직접 만나 계약서에 처음부터 명시를 했다. 한국인을 비하한다든지, 동양인을 편협한 시각으로 보는 연출이 절대 없어야 한다는 것이었는데 뤽 베송 감독은 ‘그런 걱정을 하지 말라’고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최민식은 “촬영 끝나고 스태프들과 굉장히 친해졌다. 나와 정이 들었다고 우는 스태프도 있었다”며 “어떻게 보면 우리가 그들에게 차별받는 것 같단 편견을 갖고 있는 것 같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부산=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부산=사진. 변지은 qqus122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