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청춘’ 막내 바로의 사진첩에는? ‘셀카와 동물친구들’

tvN '꽃보다 청춘'의 바로

tvN ‘꽃보다 청춘’의 바로

케이블채널 tvN ‘꽃보다 청춘’ 라오스팀의 바로가 가장 어린 나이답게 뛰어난 셀카 실력을 자랑했다.

‘꽃보다 청춘’ 공식 페이스북에 바로가 라오스 여행 중 직접 촬영한 휴대폰 카메라 사진 여러 장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바로가 라오스의 이국적 풍광을 배경으로 찍은 셀카가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바로는 최연소 멤버답게 여행 중 가장 활발하게 사진을 찍었다고 한다. 제작진이 손에 쥐어준 핸디캠 촬영은 물론 틈틈이 휴대폰으로 여행의 흔적을 남기기 위해 고군분투했는데 그 결과물들이 아주 사랑스러운 사진으로 남았다.

바로는 주로 배경을 가운데로 두고 서서 셀카를 찍었는데 앙다문 입과 엄지손가락을 치켜 올려 최고라고 표현하는 등 깨알 디테일을 더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바로의 휴대폰 속에는 라오스 여행 중 만난 동물친구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과감하게 바로의 건너편 의자에 앉은 검은 고양이, 밥 달라고 아련한 눈빛으로 쳐다보는 강아지, 천막에 붙어있는 도마뱀까지 바로의 행복한 감정이 그대로 전해지는 듯 한 사진이 미소를 자아낸다.

이런 바로의 추억을 담은 ‘꽃보다 청춘’ 라오스편 최종화는 3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이 날 방송에서는 방비엥의 추억을 뒤로하고 라오스 문화유산이 집결된 루앙프라방 지역으로 넘어가는 꽃청춘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