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영 고은미 선우재덕 등 MBC아침드라마 ‘폭풍의 여자’ 캐스팅 확정

배우 박선영

배우 박선영

MBC 새 아침드라마 ‘폭풍의 여자’가 캐스팅을 모두 확정짓고 본격적인 제작에 돌입했다.

‘폭풍의 여자’는 한 남자의 아내이자 아이의 엄마로 평범한 행복을 꿈꾸던 여자가 어느 날 남편에게 배신당하고 딸이 학교 폭력의 피해자가 되면서 부와 권력이라는 거대한 폭풍에 맞서 싸우기 위해 스스로 폭풍이 된다는 이야기이다.

주인공 한정임 역에는 배우 박선영이 캐스팅 됐다. 평범한 가정주부에서 베일에 싸인 유명 화가로 성장하는 인물로 남편의 불륜과 딸이 학교폭력의 피해자가 된 배후에 친구 혜빈이 연관돼 있음을 알게 되면서 진실을 밝히려고 고군분투한다.

고은미는 도혜빈 역을 맡게 됐다. 남의 사정이나 형편은 조금도 관심이 없고 오로지 자신만 소중한 여자로 쇼윈도 부부에 지쳐갈 무렵 자신의 첫사랑과 닮은 무영이 나타난다. 무영이 친구 정임의 남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지만 무영을 갖고 싶은 마음을 멈출 수가 없어 유일한 친구였던 정임의 등에 칼을 꽂는다.

백강그룹 회장인 도준태 역에는 선우재덕이 출연을 확정지었다. 백강그룹 창업주인 故 도원중 회장과 존경받는 한국 미술계의 대모 노순만 화가의 아들로 돈과 권력, 사업적인 머리와 예술적인 감성까지 모든 것을 다 가진 백강그룹의 카리스마 넘치는 회장을 연기할 예정이다.

혜빈과 쇼윈도 부부로 지내는 박현성 역은 정찬이 맡았다. 백강그룹을 되찾는 것이 일생일대의 목표로 이를 위해 칼을 갈며 오래도록 준비하는 철두철미하고 냉철한 인물이다. 하지만 동생인 현우만큼은 진심으로 위한다. 포기할 수 없는 권력과 지키고 싶은 동생 사이에서 갈등하는 캐릭터이다.

정임의 남편이자 소윤의 아빠인 장무영은 박준혁이 연기한다. 혜빈이 첫사랑과 닮은 자신에게 관심을 보이자 이를 이용하기로 마음먹고 혜빈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남들은 불륜을 저지른다고 손가락질 할지 모르지만 이 모든 것이 가족을 위해서 하는 일이라고 생각하며 스스로에게 당당하다.

정임의 지원군이 되어줄 박현우 역에는 현우성이 캐스팅 됐다. 부모 없이 하나 남은 피붙이인 형 현성과 각별한 사이이다. 다큐 영화감독을 꿈꾸는 현우는 형 몰래 독립다큐영화를 찍는다. 후에 정임을 사랑하게 되고 정임의 곁을 맴돌면서 정임이 곤경에 빠질 때마다 은근슬쩍 도와준다.

아침드라마 ‘폭풍의 여자’는 ‘모두 다 김치’ 후속 작품으로 11월 3일 첫 방송 예정이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