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일, 어릴적 동네 찾아…골방서 살던 기억 ‘애틋’

성동일

성동일

성동일이 어린 시절 추억이 담긴 집을 찾아 옛 생각에 잠겼다.

28일 방송된 MBC ‘일밤-아빠 어디가’에서는 어릴 적 살던 동네를 찾은 성동일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어린 시절 살던 동네에서 친하게 지냈던 주인집 아주머니를 만난 성동일은 반가움을 표했다. 주인집 아주머니는 “이제 나도 너희 엄마처럼 돼 버렸다”며 두 남매의 손을 꼭 붙잡고 옛 기억을 떠올렸다.

과거 누나와 단 둘이 살던 골방을 보며 추억에 잠긴 성동일은 “나는 언제 이런 집에서 살아보나 했었다. 그 집에 형제가 있어서 와글와글했지만, 난 집 뒤편 골방에 들어가서 누나 올 때까지 기다렸었다”고 말했다. 이에 주인집 아주머니는 “뺀질뺀질하게 생겨서 말은 안 들었다. 개구리 잡아서 싸가지고 다녔다”고 성동일 과거에 대해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성동일은 주인집 아주머니에게 자신의 아들을 소개하며 “저 어렸을 때 모습 준이랑 닮았죠”라고 말하자 아주머니는 “생긴 건 닮긴 닮았는데 이렇게는 안 예뻤어”라고 들려주기도 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