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스타’ 차태현 효과…7.2% 시청률로 수요 예능 1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라디오 스타’가 차태현 ‘입담’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시청률 상승과 함께 수요 예능 1위에 올랐다.

2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7.2%의 전국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주 방송분이 기록한 5.5%보다 1.7%p 상승했다.

비슷한 시간대에 방송된 KBS2 ‘풀하우스’의 4.2%, SBS ‘달콤한 나의 도시’ 2.6%에 비해 월등히 앞선 성적으로 수요 예능프로그램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라디오스타’는 ‘널 깨물어 주고 싶어’ 특집을 마련, ‘슬로우 비디오’의 김영탁 감독 차태현 김강현이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과시했다. 차태현과 김영탁 감독은 두 번째로 호흡을 맞추는 만큼, 이날 방송에서도 서로를 디스하며 친분을 과시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