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 시크릿 호텔’ 최정원, 귀여운 설레발 ‘폭소 만발’

tvN '마이 시크릿 호텔'의 배우 최정원

tvN ‘마이 시크릿 호텔’의 배우 최정원

케이블채널 tvN ‘마이 시크릿 호텔’ 10회에서 배우 최정원이 귀여운 오해로 웃음을 선사했다.

23일 방송된 ‘마이 시크릿 호텔’ 10회에서 시찬(최정원)은 구해영(진이한)이 남자를 좋아하는 것으로 오해하는가 하면 혹시 그가 자신을 좋아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착각하는 모습으로 재미를 선사했다.

해영이 신혼여행에서 성겸(유인나)이 아닌 다른 남자들과 함께 잤다는 이야기를 들은 시찬은 충격에 빠져 그를 동성애자로 오해했고 건축 사무소 직원들에게 “첫날밤에 기호인가 하는 남자랑 잤대. 둘째 날은 또 다른 남자”라며 이 사실을 전했다.

이어 시찬은 수려한 말솜씨로 직원들마저 모두 해영을 의심하게 만드는가 하면, “해영이 남자 중에서도 날 좋아하는 것 같아. 밤마다 자꾸 나보러 같이 있자고 해”라는 귀여운 설레발을 보여주며 극의 재미를 배가시켰다.

최정원이 능청스러운 설레발 연기로 신 스틸러임을 인증한 한편 갈수록 재미있는 스토리로 시청자를 사로잡고 있는 ‘마이 시크릿 호텔’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윌엔터테인먼트